4.16 화 11:3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연예
     
개그맨 이선민과 함께하는 ‘삼켜라! 드래곤!’ 사전 예약 100만명 돌파
2024년 01월 08일 (월) 19:47:25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볼트레이 게임즈(BOLTRAY GAMES)는 플로우 엔터테인먼트(Flow Entertainment)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 예정인 손맛탱 꿀꺽슈팅 RPG ‘삼켜라! 드래곤!’이 사전 예약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이와 함께 ‘삼켜라! 드래곤!’은 개그맨 이선민을 홍보 모델로 선정하고, 적극적인 게임 알리기에 나선다. 이선민은 SBS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소속사 메타코미디가 제작하는 ‘메타코미디클럽’에 출연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SBS 개그맨 동기 조훈과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The면상들’의 영상 중 하나는 조회수 약 670만회를 달성할 만큼 높은 주목을 받았다.

홍보 모델 선정 소식과 함께 공개한 광고 촬영 현장 메이킹 필름에서 이선민은 여타 슈팅 게임과는 다른 시스템과 아기자기한 드래곤, 드래곤 무스메 형태에 호평을 보내며 자신의 원픽 드래곤으로 ‘데스’를 꼽았다. 그러면서 차별화된 게임성, 고퀄리티 비주얼, 창의적인 플레이 방법이 담긴 ‘삼켜라! 드래곤!’을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삼켜라! 드래곤!’은 탄막을 삼켜서 반격하는 독특한 콘셉트와 시스템을 채용한 모바일 탄막 슈팅 RPG다. 감각적인 만화 아트 스타일 그래픽을 만날 수 있으며, 실제 국가나 지역별 테마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나 다양한 속성과 특징을 보유한 원소 드래곤을 수집·육성할 수 있다.

전투 시 적의 공격을 삼켜서 반격하는 방식의 차별화된 슈팅을 손쉬운 한 손 컨트롤로 가볍게 즐길 수 있다. 간단한 컨트롤 방식을 기반으로 드래곤 원소 속성과 조합 가능한 로그라이크 방식의 스킬을 전략적으로 사용하면서 기본 플레이와 멀티 플레이 기반 PVE, 길드 단위의 길드 시스템 및 역할 대여, 스피드 챌린지와 크로스 서버 챌린지 등 풍성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삼켜라! 드래곤!’은 이처럼 감각적인 그래픽과 독특한 게임 플레이로 화제가 되면서 국내 사전 예약에 100만명 이상 참여했다. 사전 예약 100만명을 달성함에 따라 정식 출시 후 골드, 별의 기도석, 기념 프로필 프레임 용의 결정을 선물해 이용자의 원활한 플레이를 돕는다.

특히 이용자는 사전 예약 홈페이지 보상으로 15회의 뽑기, 신규 이용자 출석 체크 보상으로 70회 뽑기, 우편함 보상으로 20회 뽑기, 정식 론칭 후 드래곤 수집 활동 보상으로 6회의 뽑기 등 총 111회 뽑기 기회까지 받아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삼켜라! 드래곤!’ 정식 서비스 뒤 이용자는 인게임 미션을 통해 원소 드래곤인 SR 단데리온, SR 라임, SR 베일, SR 라돈을 무료로 획득할 수 있다.

‘삼켜라! 드래곤!’은 1월 11일(목) 출시를 앞두고 옥외 광고를 통해서도 모습을 드러냈다. 지하철 2호선 특정 역 스크린도어 광고로 만날 수 있는 ‘삼켜라! 드래곤’을 촬영한 후 네이버 공식 라운지 ‘드래곤 찰칵 이벤트’ 게시판에 업로드한 이용자는 추첨을 통해 공식 피규어 스탠드를 받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현재 ‘삼켜라! 드래곤!’은 해외에서도 영국 유명 게임 전문지 ‘포켓게이머’에 실리거나 ‘2023년 모바일 골드 어워드’에 이름을 올리는 등 전 세계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볼트레이 게임즈는 손맛탱 꿀꺽슈팅 RPG ‘삼켜라! 드래곤!’ 사전 예약 참여자 수가 100만명을 돌파했다면서 출시 전부터 보내주신 관심과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재미있는 게임으로 보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사전 예약에 참여해 푸짐하게 준비된 보상도 꼭 받아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