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 화 11:3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해외동포뉴스
     
재외동포청, 올해도 적극적인 정책 펼쳐간다.
- 사할린 및 고려인 동포, 입양 동포 지원 사업 확대
2024년 01월 07일 (일) 21:15:39 김만수 기자 daehan-ms@hanmail.net
   
▲ 재외동포청이 올해에도 700만 재외동포를 꼼꼼히 챙기기 위한 다양한 재외동포 보듬기 정책을 이어간다. 사진제공=재외동포청

재외동포청이 새해에도 글로벌 중추국가를 견인할 700만 재외동포를 꼼꼼히 챙기기 위한 다양한 재외동포 보듬기 정책을 이어간다고 7일 밝혔다.

먼저 해외 위난으로 피해를 입은 동포들에게 실질적 지원 방안과 제도적 지원 기반 마련을 위해 2024년도 정부 예산안에 해외 위난으로 피해를 입은 동포에 대한 생필품 지원 예산(4천만원)을 책정했으며, 신속한 지원을 위해 지난해 7월 대한적십자사와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난치성 혈액 종양으로 고통받는 재외동포들에게도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길도 열었다. 올해부터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회장 신희영)와 함께 조혈모세포 이식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2023년 12월 19일 MOU를 체결했다.

재외동포청은 이식이 필요한 재외동포들이 인종 간 불일치 문제 등으로 자신에게 맞는 조혈모세포를 찾지 못해 고통을 받는 일이 없도록 조혈모세포 이식 지원 사업을 홍보해 국내 기증희망자들과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할린 동포들의 모국 영주귀국 사업도 확대된다. 지난해 12월 20일 「사할린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사할린동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 통과로 영주귀국 대상이 ‘직계비속 1명’에서 ‘자녀’로 확대돼 자녀들과 함께 영주귀국을 희망해온 사할린동포 사회의 오랜 숙원이 해소된다.

2024년은 고려인 이주 160주년을 맞는 해이다. 이를 기념해 근대 역사에서 최초로 해외에 이주한 고려인 이주사를 재조명하고, 러시아·독립국가연합(CIS) 지역 고려인과 모국과의 유대감을 강화하는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고 있으며, 동남아 지역 다문화 가정의 동포들에게 한국 역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함양할 수 있게 돕는 역할도 한다.

지난 12월에는 '세계한인입양동포대회'를 개최하여 상대적으로 모국과의 유대가 취약했던 입양동포를 한국에 초청하여 모국과의 연결을 강화하고, 한국과 입양동포 사회의 상호발전을 통해 글로벌 코리안 네트워크에 입양동포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기철 청장은 “국격에 걸맞은 적극적인 재외동포 보듬기 정책을 통해 소외되고 고통받아온 동포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나에게도 조국이 있구나’라고 느낄 수 있는 든든한 울타리 역할을 지속해서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만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