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 금 21:0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연예
     
피아니스트 백민정, 음반 ‘Infinite Love’ 발매… 기념 리사이틀 개최
2023년 08월 18일 (금) 16:38:41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피아니스트 백민정 ‘Infinite Love’ 발매 기념 리사이틀 포스터
피아니스트 백민정 ‘Infinite Love’ 발매 기념 리사이틀 포스터

포르테아트매니지먼트 소속 아티스트 피아니스트 백민정이 모차르트, 쇼팽, 드뷔시, 리스트 작품 등을 수록한 네 번째 정규 앨범 ‘Infinite Love’를 8월 9일 전 세계 동시 발매했다. 지난해 정규 3집 ‘스카를라티 소나타 vol.1’에 이어 9개월 만에 발매되는 신작이다.

백민정은 “이 세상에서 조건 없고 영원한 사랑은 부모님이 자녀에게 주는 것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2년 전 자녀를 임신했을 때, 그 순간의 감정과 둘만의 추억을 음악으로 남기고 싶어 출산 일주일 전인 만삭 때 녹음을 진행했으며 태중에 있는 아기가 아름답고 즐거운 마음을 느끼거나 자장가로 들을 수 있는 모차르트의 ‘작은별 변주곡’, 쇼팽의 ‘왈츠, 발라드, 뱃노래’, 드뷔시 ‘달빛’, 리스트/슈만 ‘헌정’ 등의 레퍼토어들로 구성해 음반 타이틀도 Infinite Love라고 정했다”며 “그래서 이 앨범을 소중한 생명을 품고 있는 임산부와 어린 자녀들을 양육 중인 부모들이 지친 하루의 끝자락에 자녀들과 함께 편하게 많이 들어주길 바라며, 이 음악이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마음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민정은 2006년 미국에서 열린 스코키 밸리 국제 음악 콩쿠르를 석권하며, 당시 일리노이 주지사였던 Jeff Schoenberg에게
예술가 공헌상을 수여받으며 세계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에는 영국을 기반으로 전 세계 무대에서 활발하게 연주자와 교육자로서 활동 중인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피아노 연주자다.

이 앨범은 세계 주요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인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아마존 뮤직, 유튜브 등을 통해 감상할 수 있으며 현재까지 발매된 백민정의 음반들은 이탈리아 국영방송 Rai radio 3 채널과 Radio Classica 등을 포함한 전 세계 미디어를 통해 소개되고 연주되고 있다.

이 외에도 올해 하반기 세 장의 앨범 발매를 앞둔 백민정은 음반 발매와 더불어 이를 기념한 리사이틀을 서울 예술의전당 인춘아트홀에서 8월 24일 저녁 7시 30분에 개최할 예정이며, 세계 최고 권위의 콘서트홀인 암스테르담 콘세르트헤보우 데뷔 리사이틀을 앞두고 있다.

이번 독주회에서는 현존하는 세계적인 작곡가 Nimrod Borenstein이 백민정에게 헌정한 ‘피아노 에튀드’도 아시아 초연으로 청중에게 소개할 예정이며, 내면이 더욱 단단해진 섬세하고 강렬한 피아니즘으로 라흐마니노프 탄생 150주년을 맞아 라흐마니노프 전주곡 작품 10번 전곡과 소나타 2번 또한 감상할 기회가 될 전망이다.

백민정은 “피아노를 시작한 지 30년이 훌쩍 넘은 지금 생각해보면 힘들 때나 슬플 때, 결국 돌아가 있는 자리는 피아노 앞이었다. 그런 피아노가 인생의 평생 친구로 있어 다행이고, 그 덕분에 많은 사랑도 받았다. 그 나눔의 스펙트럼을 넓혀 이번 음반 수익금은 도움이 필요한 아동들과 이웃들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이번 음반도 많이 애정해 주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북미와 남미, 유럽, 그리고 아시아에서 굵직한 무대들을 비롯해 다양한 행보를 펼치고 있는 백민정의 ‘초청 피아노 리사이틀’ 공연은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