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 금 21:0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연예
     
작곡가 겸 재즈 드러머 최보미, 라틴풍의 신곡 ‘RIO’ 공개
2023년 07월 14일 (금) 16:47:29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재즈 드러머 최보미는 페루 리마 인터네셔널 재즈 페스티벌(2007), 이탈리아 시에나 재즈 페스티벌(2008), 중국 상하이×항저우 JZ 재즈 페스티벌(2013), 한국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2013), 칠포 재즈 페스티벌(2014~2016), 울산 태화강 재즈 페스티벌(2017) 등의 국제 음악 페스티벌에 참여했다. 미국 뉴욕에 위치한 블루 노트(Blue Note), 스몰스(Smalls)를 비롯해 국내외 여러 재즈 클럽에서 공연한 바 있으며, Bomi Choi Quartet을 조직해 정규앨범 ‘Lunar Ship’(2012), ‘Bomi’s Homies’(2014), ‘Jumpin’ With B’(2018)와 싱글 ‘Slow Tree’(2023) 등을 발매했다. 현재 서울대학교와 경희대학교 등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캐노퍼스(Canopus)의 드럼 아티스트로 소속돼 있다
재즈 드러머 최보미는 페루 리마 인터네셔널 재즈 페스티벌(2007), 이탈리아 시에나 재즈 페스티벌(2008), 중국 상하이×항저우 JZ 재즈 페스티벌(2013), 한국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2013), 칠포 재즈 페스티벌(2014~2016), 울산 태화강 재즈 페스티벌(2017) 등의 국제 음악 페스티벌에 참여했다. 미국 뉴욕에 위치한 블루 노트(Blue Note), 스몰스(Smalls)를 비롯해 국내외 여러 재즈 클럽에서 공연한 바 있으며, Bomi Choi Quartet을 조직해 정규앨범 ‘Lunar Ship’(2012), ‘Bomi’s Homies’(2014), ‘Jumpin’ With B’(2018)와 싱글 ‘Slow Tree’(2023) 등을 발매했다. 현재 서울대학교와 경희대학교 등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캐노퍼스(Canopus)의 드럼 아티스트로 소속돼 있다

다이브뮤직은 드럼 치는 작곡가 최보미(BOMI CHOI)가 여름을 겨냥한 라틴풍의 신곡 ‘RIO’를 7월 17일(월)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한다고 밝혔다. 지난 싱글 ‘Slow Tree’를 발매한 지 4개월 만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신곡 ‘RIO’는 최보미가 2019년 세계적인 음악 페스티벌 ‘Rock in Rio’에 연주 차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방문했을 당시 느꼈던 감정들과 이미지들을 담은 곡이다. 2019년도에 쓴 곡이지만 오랜 기간 팬데믹과 결혼, 출산, 그리고 육아 등의 개인적인 이유로 거의 3년 만에 녹음 작업을 통해 세상에 나왔다.

그동안 최보미의 공연 현장에서 라이브로만 접할 수 있는 곡이었지만, 올해 한국음향예술인 협회 & 음반산업 협회에서 주관한 콘텐츠 음반 제작 & 유통지원사업에 선정돼 정식음원으로 발매됐다.

최보미는 이전 2장의 정규 음반에서 선보인 정통 뉴욕 스타일의 재즈를 벗어나 최근에 발매된 싱글 음원들을 통해 대중적인 팝재즈 작곡가로서의 역량을 보여줘 대중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번 음원에서는 보컬에 이지민, 건반에 박종현, 기타에 현용선, 콘트라베이스에 최성환 등 최보미와 다수 공연에서 호흡을 맞춘 국내 재즈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드러머 최보미는 재즈를 연주하는 연주자일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음악 프로젝트에 작곡자이자 편곡자로 활동 중이다.

그녀는 현재 ‘멜로우민트’라는 팀에서는 일상을 이야기하는 소박한 어쿠스틱 팝 스타일의 곡을, ‘비오DA’라는 밴드에서는 가야금과 전자기타와 드럼의 구성으로 록과 재즈의 퓨전 국악 스타일의 곡들을 작업하고 있다.

최보미는 “저는 아직 연주자로서의 저 자신이 가장 편한 옷을 입은 것 같다. 하지만 연주에서 결과물이 나온 후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 혹은 의도했던 만큼 충분히 발휘되지 못했던 음악적 아이디어들과 함께 음악적 상상을 추구할 수 있다는 점이 작곡가로서의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고 작곡가로서의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녀의 자작곡에는 삶에 대한 그녀의 시각이 담겨있다. 무수한 선택이 모여 그 사람의 현재를 만드는 것과 같이 그녀가 순간순간 느끼는 감정이 모여 어느 날 문득 흥얼거리고 있는 멜로디로 툭 튀어나온다. 절실하게 하고픈 말이 그녀의 삶의 스토리가 돼 음악으로 표현되는 것이다.

최보미는 올해 지속해 음원을 발매하고 바쁜 공연 일정들을 소화할 예정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