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 금 20:01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국제
     
일본 EC 업체 아이오더, 현지서 한국 기업 마케팅 지원 행사 ‘코리얼 컬렉션’ 개최
2023년 02월 06일 (월) 15:55:18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앨리스마샤 부스
앨리스마샤 부스

일본의 해외 기업 EC (Electronic Commerce, e커머스) 전문 마케팅업체 아이오더가 1월 26일(목) 현지에서 한국 기업만 참가하는 오프라인 행사 ‘코리얼 컬렉션(Koreal collection)’을 개최했다. 아이오더는 20년 넘게 EC 업계에서 활동하며 해외 기업의 일본 EC 진출을 지원하는 회사다.

이번 행사는 일본 내 주요 소셜 미디어(SNS)를 통한 마케팅으로 한국 기업의 현지 인지도를 높이고, EC 사이트에서 상품을 판매해 EC 유통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일본에서도 유명한 CNP Laboratory, 마녀 공장, 가히(KAHI) 등 화장품 브랜드부터 잡화 브랜드, 에어부산까지 여러 산업 분야에서 다양한 기업이 참여했다. 이 밖에도 일본에 진출한 적 없거나, 앞으로 일본에서 새롭게 브랜드를 전개할 한국 기업들이 다수 참가했다.

또 한국 제품에 관심이 있는 일본 인플루언서 217명(총 보유 팔로워 수 548만8518명)이 초대돼 각 브랜드의 상품 및 특장점을 소개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들은 동영상, 사진으로 기업 부스와 샘플링을 홍보하며 각 기업의 매력을 전달했다.

아이오더는 올 7월에도 Koreal collection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일본 시장에서 한국 화장품의 입지, 현지 성공 예시

2003년 시작된 한류(韓流) 열풍은 20년이 흐른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특히 한국 화장품은 최근 몇 해 동안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아이오더의 파트너사 프롬네이처(Fromnature)는 일본 최대 규모 EC 사이트 라쿠텐에서 랭킹 1위를 차지했으며, KAHI 등 많은 한국 브랜드가 일본에서 EC 판매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높은 매출을 올리며 사랑받고 있다.

코로나19로 고전하는 일본 화장품 시장이지만 한국산 스킨케어, 마스카라·립틴트 등 메이크업 제품은 저렴한 가격과 뛰어난 품질을 앞세워 많은 일본인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일본 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일본에서 한국 화장품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이유다.

◇ 오프라인 행사로 일본 EC 진출 고려하는 해외 기업에 도움

Koreal collection의 목적은 일본 진출을 목표로 하는 해외 브랜드의 일본 내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다.

일본 EC 시장은 세계 4위 규모로, 일본 진출을 희망하는 해외 기업이 적지 않다. 아이오더는 그동안 150개가 넘는 해외 브랜드의 일본 시장 진출을 도왔다.

다만 일본에서 실제로 성공할 수 있는 브랜드는 한정된다. 아이오더는 그동안의 EC 경험,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본 진출을 진행할 때 필요한 게 ‘브랜드 인지도’라는 답에 도달했다.

이에 인플루언서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제품에 대한 실제 리뷰를 일본 소비자들에게 전달함으로써 브랜드 및 상품을 알게 되는 계기를 만들어 소비자들이 브랜드를 더 가까이 느끼고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행사명: Koreal collection
주최: 아이오더
개최 일시: 2023년 1월 26일(목) 13:00~17:30
개최 회장: 이벤트 스페이스 EBiS303 이벤트홀 3층
참가자: 인플루언서 217명(총 팔로워 수 548만8518명) ※초대제
내용: 화장품, 잡화 등 다양한 상품을 전시한 부스를 인플루언서가 방문하는 터치&트라이 행사

아이오더는 2000년부터 일본 EC 업계에 종사하며 그동안 총 12개국, 약 150개 브랜드의 현지 진출을 도왔다. 최근에는 일본 시장 내 해외 브랜드의 인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행사 및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집행해 EC 사업 확대화에 힘쓰고 있다. 특히 한국 기업의 일본 진출 사업에 주력하고 있으며, 온라인 웹 페이지 제작부터 고객 서비스 마케팅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