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 화 11:3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과학/I.T
     
한전, 주파수조정용 ESS사업 착공으로 창조경제 구현 박차
2014년 10월 17일 (금) 09:22:16 안명진 리포터 akdwls1121@hanmail.net

- 500MW ESS구축시 연3,200억원 전력구입비 절감으로 2년 내 투자비 회수

- 세계최대 신사업에 대기업 7, 중소기업 6개사 참여로 동반 성장에도 기여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10월 17일(금)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산업진흥회, 대한전기학회, LG를 비롯한 기업 등에서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전 서안성변전소(경기도 안성시)에서 주파수조정용 ESS 시범사업 착공식을 개최하였다.

주파수조정용 에너지 저장 장치 (Frequency Regulation Energy Storage System) :
현재 주파수조정을 위하여 발전기 출력을 5% 제한하고 있으나 52MW의 ESS를 운전하면 석탄화력 발전소 출력을 95%에서 100%로 향상시켜 약 50만kW (화력발전소 1기 용량)의 예비력을 확보 할 수 있고, 3,200억 원의 전력구입비를 포함하여 연간 약 3,500억 원의 국가편익을 거둘 수 있다. 

2013년 10월 한전은, 정부가 발표한 ‘창조경제 시대의 ICT기반 전력시장’ 정책에 호응하여 2017년까지 6,250억원을 투자하여 주파수조정용 ESS 500MW를 구축하는 ‘창조경제 구현을 위한 ESS 종합 추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전은 ESS 종합 추진계획에 따라 2014년에는 520억원을 투자하여 서안성변전소(28MW)와 신용인변전소(24MW)에 세계 최대 규모(52MW)로 국내 최초 주파수 조정용 사업에 착수하였다.
조환익 사장은 기념사에서 “ESS는 전력품질 향상, 전력계통의 안정화 등 활용분야가 무궁무진한 창조경제의 핵심 분야이며, 이번 ESS 시범사업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각각 7개사와 6개사가 참여하여 동반성장에 기여하고, 그 성과를 바탕으로 다시 해외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였다.

한전은 2015년 48MW, 2016년 및 2017년 각각 200MW씩 투자하여 총 500MW의 주파수조정용 ESS를 운영하고, 신재생출력 안정화, 피크절감용 ESS분야로 확대시켜 ESS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ESS(Energy Storage System) : 에너지 저장 장치

안명진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