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 금 21:0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가볼만한곳
     
<뉴트랜트 &웰빙코너(New Trend & Wellbeing)-3>
2006년 01월 25일 (수) 00:00:00 심동철 기자 cmo@kimchi45.com

‘혈액 순환 장애, 혈전 . 게 섯거라! 마린파워(Marine Power)가 간다!!’
 생리활성화 촉진과 면연력 증강에 탁월한 해양심층수의 대부(代父)


   
▲ 마린파워 홍성진사장
물을 사먹는 것은 이미 오래 전에 보편화됐지만 요즘엔 물도 음료수처럼 골라서 사먹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어떤 물이 내 몸에 더 좋은지 따져보고 구입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본에서 건너온 명품 생수, 해양심층수 마린파워(Marine Power)에 대해 소개해보고자 한다. 비록 일반 생수에 비해 고가에 판매되고 있지만 , 현재 일본 생수 시장의 20%를 점유하고 있어 그 인기는 꾸준하다. 건강에 유독 관심이 많은 일본사람들 사이에,건강에 좋은 물로 알려진 해양심층수마린파워(Marine Power)는 과연 어떤 기능이 있을까?

혈전이 제거되고 혈액순환이 촉진된다
마린파워(Marine Power)는 혈전을 제거하고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방송사들(KBS 일요스페셜, SBS 물은 생명이다 등) 역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통해 해양심층수의 신비한 힘에 대해 심도있게 다룬 바가 있다.
해양심층수 음용후 실험대상자의 70~80%에게서 눈에 띄는 혈전제거효과와 약 30% 정도 빨라진 혈액순환 속도를 관찰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도대체 해양심층수의 어떠한 성분이 이런 결과를 낳게된 것일까?
간단히 말하면 마린파워(Marine Power)가 몸에 좋은 이유는 북극의 해저 3000M정도에서 생성되어 수백년에서 수천년에 걸친 순환기간동안 저온 고압의 상태에서 몸에 좋은 해양 미네랄이 혼합되어 신비의 이온화과정을 거쳐 한 병에 수 백만원 하는 최고급 와인처럼 완벽하게 숙성되었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은 한번쯤 마셔볼 것을 권해본다

 때문에 비록 현재 병원치료를 받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평소 손발저림, 입마름, 만성피로, 불면, 기립성저혈압, 생리통, 스트레스, 아토피성 피부염, 가려움증 등등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번쯤 해양심층수를 마셔볼 것을 권한다. 아직 국내산 진품 해양심층수 상품을 만나는 것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일본에서 완제품으로 직수입된  마린파워(Marine Power)가  국내에서 판매되는 유일한 진성 해양심층수이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작년 국내산 불량 유사 해양심층수가 난립하여 시장을 흐리고 소비자를 기만하였다.그 와중에서 방송등의 언론에서 ‘한국에는 해양심층수가 없다.’라고 수 차례 오보하여 소비자들이 해양 심층수에 대해 부정식 시각으로 실상을 잘못 인식하고 있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식약청의 정식 허가를 받은 한국해양심층수(주)(대표이사 홍성곤)가  일본에서 수입한  마린파워(Marine Power)는  유명백화점(신세계, 현대)과 할인점 이마트, 호텔,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을 뿐 아니라 ,모 화장품회사 판촉물로 사용되고 있다.현재 전국 대리점 모집중에 있다.
 2리터(15,000원)와 0.5(5,000원)리터의 두가지 크기가 있다.
‘그 효용성에 비하면 비싼게 아니라 생각되어 , 노랭이(?) 일본인들도 잘 사먹나 보다.’

한국해양심층수 주식회사
제품문의 02)538-9424,  인터넷 www.kdsw.co.kr
취재 심동철 기자 , goldizzim@hanmail.net

심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