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9 수 13:1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종교
     
‘대한민국불교문화엑스포’ 개막 한 달 앞으로… 조계종 연계 주제전 ‘천년을 세우다 특별전’ 눈길
2023년 08월 23일 (수) 15:59:15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2023대한민국불교문화엑스포’ 공식 포스터(이미지: 대한민국불교문화엑스포 사무국)
‘2023대한민국불교문화엑스포’ 공식 포스터(이미지: 대한민국불교문화엑스포 사무국)

불교 문화콘텐츠 산업의 진흥을 꾀하는 ‘2023대한민국불교문화엑스포’가 9월 14일부터 17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 서관 1홀에서 ‘대구·경북의 불교문화 산업’을 주제로 개최된다. 대한민국불교문화엑스포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참여할 수 있다.

이번 불교문화엑스포의 백미는 조계종 미래본부와 협력해 진행하는 주제전 ‘천년을 세우다 특별전’이다. 이 주제전은 과거 1000년에 해당하는 ‘열암곡 마애부처님 바로모시기’전과 미래 1000년을 의미하는 명상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2023서울국제불교박람회’에서 진행된 ‘열암곡 마애부처님 바로모시기’전의 열기를 이어받아 개최되는 이번 주제전에서는 강인녕·배드보스·스튜디오 하심·신진환·안길상·황두현·박청용·윤신아·황규철·서칠교 등 작가 10인의 원력을 담은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다. 원작 중 일부는 아트 프린트로 제작돼 전시·판매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열암곡 마애부처님을 주제로 한 오리지널 아트워크를 감상할 수 있다.

‘열암곡 마애부처님 바로모시기’전은 기적적으로 보존된 문화재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고취하고자 마련됐다. 통일신라시대(8세기 말~9세기 초)에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경주 남산 열암곡 마애불은 조선시대에 지진으로 인해 쓰러진 것으로 추정된다. 불상의 얼굴이 완벽한 상태로 보존돼 있으며, 불상의 콧날과 바닥의 이격(離隔) 거리가 5cm에 불과해 ‘5cm의 기적’이라고도 불린다.

이와 연계해 천년을 세우다 예술위원회 위원 위촉식과 ‘열암곡 마애부처님 바로세우기’ 사업의 원만 회향을 발원하는 대구·경북지역 사찰의 후원금 전달식 등도 진행된다.

부산 미타선원장 하림 스님의 지도에 따라 스스로의 내면을 관찰하고 일상 속 스트레스와 불안을 해소하는 명상존도 운영된다. 관람객은 명상에 앞서 스트레스·심리검사를 진행한 뒤 15~20분 정도 명상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보다 많은 관람객이 명상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은 오후 시간대에 30분 간격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하림 스님은 9월 15일 ‘붓다의 길은 명상과 치유의 길이다’를 주제로 명상특강도 펼친다. 하림 스님은 부처님의 가르침인 사성제(四聖諦)와 팔정도(八正道)를 중심으로, 우리가 명상을 통해 자신의 내면을 직면하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스스로의 번뇌를 극복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대구·경북지역의 전통문화와 불교사상을 담은 상품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문화사업전과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의의 특별전, 대구·경북지역 문화콘텐츠 및 지역 특산품을 홍보하는 ‘지자체 특별전’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대한민국불교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는 이번 ‘천년을 세우다 특별전’은 과거 천 년간 이어져 온 불교의 가치와 정신을 잇고 새롭게 도약할 미래 천 년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한 특별한 전시라며, 기적적으로 보존된 경주 남산 마애부처님을 바로 세우는 불사에 동참하고 일상 속 스트레스와 불안을 해소하는 명상까지 체험할 수 있어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불교신문과 BBS불교방송이 공동주최하고, 대한불교조계종·경상북도·대구시 등이 후원하는 이번 불교문화엑스포는 9월 3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사전등록을 신청하면 무료로 입장 가능하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