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 금 20:01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생활/유통
     
푸마, 스포츠, 문화 및 혁신 분야에서 75년의 역사 기념
2023년 02월 18일 (토) 20:07:50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2023년 75주년을 맞이하는 스포츠 기업 푸마가 ‘포에버 패스터(Forever Faster)’라는 만트라를 상세히 보여주는 일련의 행사를 통해 스포츠, 문화, 혁신 분야의 이정표를 기념할 예정이다
2023년 75주년을 맞이하는 스포츠 기업 푸마가 ‘포에버 패스터(Forever Faster)’라는 만트라를 상세히 보여주는 일련의 행사를 통해 스포츠, 문화, 혁신 분야의 이정표를 기념할 예정이다

2023년 75주년을 맞이하는 스포츠 기업 푸마(PUMA)가 ‘포에버 패스터(Forever Faster)’라는 만트라를 상세히 보여주는 일련의 행사를 통해 스포츠, 문화, 혁신 분야의 이정표를 기념할 예정이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인 우사인 볼트(Usain Bolt)가 세계 기록을 세우고 멀린 오티(Merlene Ottey), 셰리카 잭슨(Shericka Jackson), 하이케 드렉슬러(Heike Drechsler) 등 많은 선수가 월드 챔피언십 타이틀을 획득하는 데 도움이 된 스파이크부터 윔블던을 정복한 17세의 보리스 베커(Boris Becker)가 사용했던 테니스 라켓 또는 디에고 마라도나(Diego Maradona)나 펠레(Pel?)와 같은 전설적인 선수들이 많은 골을 넣은 축구화에 이르기까지 푸마는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선수들과 함께 해왔다.

1952년 나사형 스터드가 부착된 최초의 축구화, 1968년 전설적인 브러시 스파이크, 1986년 선구적인 RS 컴퓨터 신발, 1991년 최초의 끈 없는 운동화 DISC 또는 카스텐 워홀름(Karsten Warholm)이 도쿄 올림픽에서 400m 허들 세계 기록을 깨뜨릴 수 있게 한 푸마의 최첨단 FASTER+ 육상 스파이크와 같은 혁신적인 디자인이다. 푸마는 최초의 문화를 확립하고 선수들에게 더 빠르고 최고의 경기를 펼칠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해왔다.

푸마는 스포츠를 넘어 문화에도 강한 영향을 미쳤다. 푸마의 상징적인 SUEDE는 1980년대 브레이크 댄서와 힙합 아티스트가 선택한 신발이었으며 푸마는 리하나(Rihanna), 질 샌더(Jil Sander),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과 같은 전설의 디자이너 및 아티스트와 협력해 디자인 및 패션의 역사와 영원히 연결될 대담한 신제품 및 컬렉션을 만들었다.

“푸마의 설립자 루돌프 다슬러(Rudolf Dassler)는 선수들에게 푸마의 민첩성과 퍼포먼스를 접목하는 것에 대해 말했다. 오늘날 우리는 이러한 태도를 ‘포에버 패스터(Forever Faster)’라고 부른다”라고 푸마의 최고 브랜드 책임자인 아담 트릭(Adam Petrick)은 밝혔다. 그는 “우리는 스포츠와 문화를 발전시켜온 75년의 역사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2023년에 이 놀라운 이야기를 공유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75주년을 기념하는 첫 번째 행사는 바레인에서 2023년 포뮬러 1 시즌이 시작할 때 주최되며 이를 통해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푸마의 풍부한 역사를 기념할 예정이다.

푸마는 신발, 의류 및 액세서리를 디자인, 개발, 판매 및 마케팅하는 세계 최고의 스포츠 브랜드 중 하나이다. 75년 동안 푸마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운동선수를 위한 빠른 제품을 만들어 스포츠와 문화를 끊임없이 발전시켜 왔다.

푸마는 축구, 달리기 및 트레이닝, 농구, 골프, 모터스포츠와 같은 카테고리에서 성과 및 스포츠에서 영감을 받은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제공한다. 당사는 유명한 디자이너 및 브랜드와 협력하여 스포츠의 영향을 거리 문화와 패션에 도입한다. 푸마 그룹은 PUMA, Cobra Golf 및 stichd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120개 이상의 국가에서 제품을 유통하고 전 세계적으로 약 1만8300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본사는 독일 헤르초게나우라흐에 위치한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