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2 일 11:27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스포츠
     
권혁민(전라남도체육회), 세계핀수영선수권대회 대표 참가
13일부터 23일까지 세르비아서 개최…표면400m․800m 금메달 기대
2018년 07월 11일 (수) 19:54:20 황승순 기자 whng04@ikoreanews.com
   

권혁민(28․전라남도체육회)

‘전라남도체육회팀 전략종목’ 선두주자…99체전 금 2개 이상 자신만만

 

 

제99회 전국체육대회 전남대표이자 표면종목 국내 1인자인 권혁민(28․전라남도체육회)이 세계 제패에 나선다.

전라남도체육회 및 대한수중핀수영협회에 따르면, 권혁민은 오는 13일부터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개최되는 제20회 세계핀수영선수권대회 및 제5회 세계대학생선수권대회에 한국대표로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혁민은 오는 13일 출국하여 오는 23일까지 세계 각국 선수들과 기량을 겨룰 예정이다.

권혁민은 지난해 98체전에서 남자일반부 표면400m와 8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표면종목의 국내 1인자’로 통하고 있다.

올해 10월 12일부터 개최되는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표면400m와 표면800m에서 2관왕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계영400m까지 메달 획득을 자신할 정도다.

이와같이 출중한 기량을 갖춘 권혁민은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금메달 1개 이상 획득을 기대하고 있다.

권혁민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자체만으로도 선수에게는 큰 영광이지만, 이번 대회에 대비 참가가 아닌 금메달 획득을 위해 자랑스러운 태극마크를 달았던 만큼 반드시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고 귀국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라남도체육회 김홍식 상임부회장은 “전라남도체육회는 권혁민을 포함한 9명의 남․여일반부 선수들로 구성하여 수중핀수영종목을 전략종목으로, 전라남도체육회팀으로 직접 육성․관리하고 있다”며 “권혁민은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 획득과 더불어 99체전에서도 많은 득점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핀수영은 돌고래 꼬리 같은 모노핀이나, 오리발 같은 짝핀을 신고 규정된 거리를 누가 빨리 헤엄치는지 겨루는 종목이다.

황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