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 수 13:5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스포츠
     
평창동계올림픽 향한 짜릿한 응원의 기운 보내는 스타들!
2018년 01월 11일 (목) 22:32:3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코카-콜라사 모델로 활약한 소미, 위너 송민호, 차승원, 서울서 성화봉송 나서며 성공적인 2018평창동계올림픽 향한 짜릿한 응원 메시지 전달

   
 

몬스타엑스, 한혜연, 한혜진, 정경호도 성화봉송 동참해 짜릿한 희망의 불빛으로 서울 밝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 코카-콜라, 성화봉송으로 대한민국에 짜릿한 희망의 불빛 밝혀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가 마침내 서울 여정을 시작한다. 오늘 13일부터 나흘간 진행되는 서울 성화봉송에는 다양한 분야의 스타들이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주자로 대거 참여해 짜릿한 희망의 불꽃이 평창을 향해 달려가는 여정에 동참할 예정이다.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봉송 서울 첫 날인 13일에는 소미, 몬스타엑스(주헌·셔누·기현·형원· 민혁·원호·아이엠)가 성화를 들고 서울 시내를 짜릿한 희망의 불빛으로 밝힌다. 지난 2017년 코카-콜라의 환타 모델로 활약하며 짜릿하고 상큼한 트위스트 댄스를 선보였던 소미는 짜릿상큼한 성화봉송으로 서울 시민들에게 2018 평창을 향한 열정을 불러일으킬 계획이다.

서울 둘째 날인 14일에는 연예계 스타들이 대거 출동해 짜릿한 성화봉송으로 2018 평창에 응원을 보낸다. 위너의 송민호,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모델 한혜진, 배우 정경호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각각 왕십리, 동대문, 올림픽공원 등 서울의 주요 랜드마크를 지나며 서울 도심 곳곳에 짜릿함을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송민호는 성화봉송 직후 성화봉송의 짜릿함을 공유하며 평창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는 ‘플레임 스탑(Flame Stop)’에서 다음 주자를 만나 성화불꽃을 전달하고, 성화봉송을 통해 만나는 일상 속 특별한 순간을 공유한다.

15일에는 배우 차승원과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봉송주자로 나선다. 코카-콜라사의 탄산수 씨그램 모델로 활약 중인 차승원은 광고에서 보인 짜릿하고 시원한 질주를 성화봉송에 담아 서울 시민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지난 11월 1일 101일간의 여정을 시작한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는 약 70일 간의 짜릿한 여정을 이어나가고 있다. 성화는 첫번째 주자 유영부터 무한도전, 수지와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그룹성화봉송주자인 차두리-신영록, 조세현-희망프레임 청소년을 비롯해 조기성, 임슬옹, 소유, 이광수, 김현우, 류준열, 위너, 남현희, 타일러 라쉬, 서프라이즈, 김신영, 김건우 등 각계 각층의 사람들의 손을 거치며 대한민국을 희망의 불꽃으로 물들이고 있으며, 앞으로 약 한 달간의 여정을 남겨놓고 있다.

 

한편, 코카-콜라는 1928년 암스테르담 올림픽부터 90여년 간 올림픽 파트너로 함께해 온 올림픽 후원사로,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는 ‘평화’와 ‘스포츠 정신’의 상징인 올림픽 성화봉송 프로그램에 참여해 오고 있다. 이번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는 대한민국 국민의 사랑을 받은 스타들과 특별한 사연을 가진 주자들이 101일 간의 여정을 통해 잊지 못할 일상 속의 특별한 순간을 선사한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31-758-8856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  대표직통:02.6080-9093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