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 화 11:3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여성/문화
     
아시아의 ‘비’ 주걸륜의 <이니셜 D> 한국상륙
최고의 레이서들의 초고속 대결로 터프하고 섬세한 매력 선보여
2006년 02월 19일 (일) 00:00:00 고영제 기자 newsvj@gmail.com
중화권에서 ’주걸륜 현상’을 일으키며 No.1 으로 통하는 최고의 뮤지션 주걸륜이 스크린을 통해 국내에서도 비범한 매력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에 주걸륜이 주인공으로 활약한 무한 스피드 액션<이니셜D>의 3월 2일 국내개봉을 앞두고 대만,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전역을 휩쓴 인기가 한국에서도 효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되며 중국유학을 다녀온 국내팬들을 주축으로 ‘주걸륜 현상’이 국내에도 전파되고 있다.

많은 매니아 층을 가진 화제의 일본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이니셜 D>는 <무간도>의 유위강, 맥조휘 감독이 스타일리쉬하면서도 생동감 넘치게 그려냈으며 주걸륜은 평범하지만 비범한 능력을 숨기고 있는 천재레이서로 출연해 뭇여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중화권 NO.1 주걸륜! 실력파 천재 뮤지션에서 천재 레이서로 영화 데뷔
국내에서는 아시아의 ‘비’로 알려진 주걸륜은 중국, 싱가폴, 대만에서 No.1으로 통하는 최고의 스타이자 R&B와 랩을 비롯한 320여곡을 직접 작사 작곡한 실력파 천재 뮤지션. 중화권 가요, 오락 프로그램의 최고 인기스타로 피아노, 첼로, 기타, 드럼까지 연주하며 ‘동풍파’, ‘칠리향’ 등 앨범마다 히트곡과 함께 50여편 이상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2000년 첫 앨범을 낸 이후 5장의 앨범이 모두 ‘중국뮤직어워드’ 무대를 석권하고 대만 최고의 음악 시상식인 ‘2006 HITO유행음악상’에서 대상을 비롯해 7관왕을 차지하는 등 음악성을 인정받은 신세대 뮤지션인 주걸륜은 <이니셜D>에서 천재 레이서로 열연해 배우로서의 가능성과 영화의 감각적인 스타일을 더욱 기대하게 하는 것. 수줍은 미소년과 파워풀한 액션 사이를 오가는 주걸륜의 양면적인 매력은 S곡선을 가로지르며 추격을 거듭하는 레이싱 장면을 직접 연기하며 더욱 주목받는다.

주걸륜의 케릭터 타쿠미는 아버지를 도와 구형모델차인 AE86도요타로 두부를 배달하는 평범한 모습이지만 점점 비범한 레이싱 실력을 드러내기 시작하는 레이서. 이는 평범한 고등학생이던 18세에 신인발굴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실력을 인정받아 작곡실력을 키우며 싱어송라이터로 가수 활동을 시작한 실제 주걸륜과 흡사해 더욱 공감가는 연기를 보여준다. 유위강 감독 이외에도 제작진과 배우들은 ‘타쿠미’와 실제 주걸륜이 정말 흡사하다고 감탄하며 배우로서도 천재적인 면이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주걸륜현상' 일으킨 중화권 대륙스타, 아시아를 석권한 파워풀한 신세대
<이니셜D>가 아시아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한 비결 중 하나는 2000년 데뷔이래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있는 주걸륜의 영향이라는 분석과 함께 대만 국립중앙대학에서는 ‘주걸륜현상’이라는 논문이 나올정도. ‘주걸륜을 찾아서’란 뜻을 가진<심조주걸륜>이란 제목의 영화가 나올 정도로 스타성과 음악성을 인정받은 주걸륜은 최근 이연걸 주연의 <무인 갑원갑>의 주제가를 불렀고 <이니셜 D>의 OST 작업에도 참여했다. 천부적인 음악성을 인정받고 전설적인 아시아의 스타로 자리매김한 최고의 뮤지션 주걸륜을 놀라운 속도감과 고난이도 드리프팅이 펼쳐지는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는 <이니셜D>의 국내개봉을 앞두고 주걸륜의 다음 팬카페와 네이버의 대만스타 연합카페를 비롯한 팬사이트에서는 개봉사실에 환호하며 단체관람을 열성적으로 모집하는 등 벌써부터 <이니셜D>개봉을 기대하는 반응이 점점 고조되고 있다.

아시아 최고의 만능 엔터테이너 주걸륜과 더불어 여문락, 진관희, 진소춘, 스즈키 안 등 아시아 초호화 캐스팅에 빛나는 무한 스피드 액션<이니셜D>! 중국, 홍콩, 싱가폴, 대만 등 중화권 및 아시아를 석권한 <이니셜D>는 2006년 3월 2일, 한국에서도 또 한번의 신화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고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