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2 금 12:32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사학법 투쟁은 우리가 아니라도 누군가는 꼭 해야 할 일..
2006년 01월 04일 (수) 00:00:00 코리아라이프 webmaster@ikoreanews.com

박근혜 대표최고위원은 4일 중앙위원회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인사를 했다.

 

 

박 대표는 또 “이 정권은 체제에 반한 일을 많이 했다”며 “그래도 원내에서 대화가 가능했는데, 이 사학법은 모든 과정을 무시하고 우리 의원들을 밀쳐내고 문을 잠그는 등 폭력적으로 그리고 강제로 날치기 처리했다. 이것으로 여야간의 대화는 불가능 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표는 “앞으로 모든 것을 힘과 폭력으로 그리고 여당이 일방적으로 처리하겠다는 뜻이다”며 “모든 민생법안을 제쳐두고 무리수까지 두며 의도적이고 계획적으로 날치기 처리 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우리가 투쟁을 그만두고 국회로 들어가면, 그것을 계기로 국가보안법까지 날치기 처리할 것이다”며, “우리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이 같은 장외투쟁을 할 수 밖에 없다. 국가수호를 근간으로 하는 한나라당은 이 모든 것을 국민들께 자세히 알리고 국민들의 힘으로 막아야 한다”고 강도 높게 주장했다.

 

박 대표는 “우리가 하고 있는 이 사학법 투쟁은 우리가 아니라도 누군가는 꼭 해야 할 일이다”며 “그래서 한나라당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한 것이다. 역사와 민족 앞에 그리고 우리들의 후손 앞에 떳떳한 당이 되기 위해 우리가 반드시 해야 될 일이다”고 말했다.

코리아라이프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